HOME > 꿈이야기 > 3대가 살아가는 모습  
 
큰어머니 생신날의 감회
작성자 :  돌송아지 작성일 : 2012-02-12 조회수 : 2492

큰어머니 생신이라 상주 낙동에 있는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습니다.

모두 모인 사람이 23명입니다.

작년이 큰어머니 칠순생신인데 그냥 넘어간게 서운해서

올해는 이렇게 형제들을 모두 불러 식사를 했습니다.

부산에 계시는 작은아버지 가족분들이 오늘 빠지셨네요.

한우고기를 구워먹고 나서 부모님 드시게 사골을 샀습니다.

이제 일철이 됐는데 제대로 보신을 하셔야 힘이 부치지않으시겠지요.

가만히 생각해보니 올 겨울에는 아버지께서 예년보다 일을 덜 하신듯합니다.

겨울동안 감기를 오래하시더니 기력이 많이 떨어지셨나 봅니다.

세월이란 어쩔수가 없나봅니다.

하루도 안빠지고 일하시던 분이 해가 지날수록 일을 줄이시네요.

일은 줄이시더라도 건강하시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우리 인호가 할아버지를 오래도록 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총 :60건 / 페이지:1/6 )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0  메주 관리자 2015-01-26 1983
59  포도가 터지지 않네요. 돌송아지 2012-07-29 2687
58  인호의 간식 돌송아지 2012-07-16 2515
57  택배가 너무 힘들어요. 돌송아지 2012-07-13 2496
56   답변 파이팅! 복숭아사슴^^ 2012-07-13 2416
55     답변 힘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돌송아지 2012-07-14 2290
54  오미자 돌송아지 2012-03-11 2408
53  자투리 텃밭 돌송아지 2012-03-08 2465
52  큰어머니 생신날의 감회 돌송아지 2012-02-12 2492
51  김치 관리자 2012-01-28 2372

1 2 3 4 5 6 >

 
 
 
 
현재접속자 :
오늘접속자 : 9
전체접속자 : 137,018